2주 전, 9박 10일 호주여행 중에 아이폰 6 플러스(iPhone 6 Plus) 64기가를 구매했습니다.
아이폰 구매할 생각도 없이 떠난 여행이었지만 첫날 시드니 애플 스토어에서 만난 아이폰 6 플러스… 여행하면서 계속 고민하다가 결국 8일째 되는 날 구매하였습니다.
오늘 국내 아이폰 6 예판 소식을 접했지만, 예상 가격보다 싼(?) 가격에 샀다는 것에 만족하며 짧게 소개하겠습니다.


금요일은 애플 스토어가 아침 일찍 연다는 소문을 듣고 짜파구리를 먹고 시드니 애플 스토어로 향했습니다.
어마어마하게 큰 애플 로고가 보입니다. 2층을 보시면 줄을 서 있는데, 저곳에서 기다리면서 재고를 확인하고 구매를 바로 진행하게 됩니다. 화이트와 그레이를 고민하다 화이트 재고가 없어 그레이로 낙찰!
16GB는 작을 것 같아 64GB로 구매하였습니다. 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부분은 심한 정도는 아니지만, 케이스도 같이 구매하였습니다. 나노 유심 사용하느냐고 물어보더니 인식만 되는 나노 유심도 받았습니다.

허연 아이폰 박스

iphone6p_02

행복한 문스팸 얼굴 Fail…

기기등록을 하지 않아 호주에선 카메라 기능이 있는 예쁜 시계로만 사용하였습니다. 폰으로 볼 땐 몰랐는데 야경을 찍을 때 어두운 부분에서 노이즈가 많이 생기는 걸 발견했습니다. 디카 중고로 팔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아직 잘 모셔둬야겠습니다.
호주에서 찍은 몇 컷 공유하며 아이폰 6 플러스의 자세한 리뷰는 다음 시간에!




파노라마 사진 클릭하면 커집니다.


스폰서 링크